동행복권파워볼 엔트리파워볼 파워볼게임실시간 배팅 홈페이지 주소 바로가기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LA=장성훈 특파원]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암울한 소식이 전해졌다.홀짝게임

지난해 류현진을 영입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마크 샤피로 사장이 다음 주 실시될 선수들 대상 코로나19 검사에서 수많은 양성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전망했다.

미 스포츠 매체 TSN의 스코트 미첼은 26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샤피로 사장이 이렇게 말했다고 전했다.

이는 플로리다주 던딘 소재 블루제이스 스프링캠프에서 선수 및 직원이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구단 고위 관계자에게서 나온 말이어서 주목된다.

블루제이스의 현 상황이 생각보다 심각하다는 사실을 시사하기 때문이다.

블루제이스는 현재 메이저리그 개막을 위해 선수들을 소집될 장소도 정하지 못한 상태다.

캐나다의 외국인 입국 금지령 및 14일 격리 조치 때문에 홈구장에 갈 수가 없는 데다 스프링캠프마저 코로나19 사태로 폐쇄돼 현재로서는 갈 곳이 마땅하지 않다,

캐나다 보건국이 메이저리그가 제출한 코로나19 대처 방안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고 있다는 일부 보도가 있지만, 미국 상황이 워낙 좋지 않아 캐나다가 류현진을 비롯한 외국 선수들의 입국을 허용할지는 미지수다.

한편, 앞서 LA 에인절스, 필라델피아 필리스, 블루제이스, 콜로라도 로키스에서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26일에는 LA 다저스와 미네소타 트윈스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지금까지 메이저리그 코로나19 확진자는 40명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선망의 대상이었던 메이저리거가 노숙자로 전락했다. LA다저스에서 뛰었던 앤드류 톨스(28) 이야기다.

플로리다 지역 매체 ‘마이애미 해럴드’는 27일(한국시간) 톨스가 노숙을 하다 감옥에 수감된 소식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톨스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6월 22일 사유지 무단 침입 혐의로 구속됐다. 먼로카운티 보안관청의 보고서에 따르면, 그는 플로리다주 키웨스트에 있는 키웨스트공항 내 한 사무실옆에서 노숙을 하다 경찰에 체포됐다.

앤드류 톨스는 지난 2019년 개인 사정으로 선수 생활을 그만뒀다. 사진=ⓒAFPBBNews = News1그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수 차례 자리를 떠나면 체포를 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지만, 자리를 비키지 않아 구속됐다. 소지품은 작은 책가방 한 개가 전부였던 것으로 알려졌다.파워사다리

톨스는 이날 스탁 아일랜드 구치소에 수감됐다. 보석금은 500달러다. 7월초 법정에 출석할 예정이다.

톨스의 인생은 험난했다. 2012년 드래프트에서 3라운드에 탬파베이 레이스에 지명된 그는 2015년 3월 방출됐고, 한 해를 통째로 쉬었다. 생계 유지를 위해 식료품점에서 일하기도 했다.

2015년 9월 LA다저스와 계약한 그는 다음해 빅리그에 데뷔, 48경기에서 타율 0.314 출루율 0.365 장타율 0.505를 기록하며 활약했다. 포스트시즌에도 이름을 올렸다.

그는 초라한 노숙자가 됐다. 사진= 먼로 카운티 보안관청다음해 무릎 인대 파열 부상을 당하며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했다. 2018년에는 경쟁에서 밀리며 메이저리그 17경기 출전에 그쳤다. 2019년에는 개인 사정으로 캠프에 합류하지 못했고, 그해 5월 팀을 이탈한 뒤 소식이 끊겼다. 그리고 초라한 모습의 머그샷으로 다시 돌아왔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미니 시즌’을 치르려는 메이저리그(MLB)가 과거 60경기에서 어떤 기록이 있었는지 분석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26일(한국시간) 1990년 이후 근대 야구에서 60경기 최고 기록을 정리했다.

기록은 팀의 60경기가 아닌, 선수가 출전한 60경기의 기록이다. 75일 이내 60경기에 대해 한정한 것이다. 타율 등은 186타석 이상, 투수의 경우 12등판 이내에서 60이닝 이상이 대상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시즌을 시작하지 못한 메이저리그는 7월 말 개막을 모색하고 있다. 팀당 60경기를 치른다는 계획을 세웠다.

【도쿄=AP/뉴시스】 현역 은퇴를 결심한 스즈키 이치로(시애틀 매리너스)가 22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를 마친 뒤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9.03.2260경기 역대 최고 타율은 로저스 혼스비다. 혼스비는 1924년 6월21일~8월29일 0.466의 고타율을 기록했다.하나파워볼

최근 10년간 가장 높은 60경기 타율은 2010년 조시 해밀턴이 기록한 0.427이고, 25년 내 가장 좋은 타율은 2004년 스즈키 이치로가 기록한 0.458이다.

60경기 최다 안타는 2004년 7월1일~9월 6일 이치로가 친 121안타다.

역대 최고 출루율은 2004년 6월27일~9월7일 배리 본즈가 기록한 0.613이다. 장타율 역시 본즈가 갖고 있다. 본즈는 2001년 4월13일~6월 23일 무려 1.016의 장타율을 마크했다.

본즈는 60경기 최다홈런인 37홈런(2001년 4월13일~6월23일)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애리조나=AP/뉴시스】 랜디 존슨.해크 윌슨은 1930년 60경기에서 90타점을 쓸어담았다. 1998년 마크 맥과이어도 80타점의 금자탑을 쌓았다.

60경기 최고 평균자책점은 0.29(1981년 4월9일~5월8일)를 기록한 페르난도 발렌수엘라이다. 최근 10년내 기록은 제이크 아리에타의 0.41(2015년 8월4일~10월 2일)이며, 25년 내 기록은 잭 그레인키의 0.60(2009년 4월8일~5월15일)이다.

탈삼진은 1977년 5월14일~7월4일 142개를 잡은 놀란 라이언이다. 최근 10년 기록은 2019년 게릿 콜의 133탈삼진, 최근 25년 내 기록은 1997년 랜디 존슨의 138탈삼진이다.

[OSEN=샌프란시스코(미국 캘리포니아), 곽영래 기자]7회말 다저스 스트리플링이 역투하고 있다. / youngrae@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투수 로스 스트리플링(31)은 정말로 보복구를 던질까. 

스트리플링은 지난 2월초 LA 에인절스로 트레이드가 합의됐으나 최종 무산되면서 다저스에 잔류했다. 만약 트레이드가 성사됐더라면 스트리플링은 에인절스와 같은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소속인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 보복구를 던질 생각이 있었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지난 2017년 월드시리즈에서 벌어진 사임 훔치기 사건 때문이었다. 당시 다저스는 불법으로 사인을 훔친 휴스턴에 3승4패로 무릎을 꿇었고, 월드시리즈 우승을 눈앞에서 놓쳤다. 뒤늦게 휴스턴의 추악함이 드러나며 여러 선수들이 분노했고, 스트리플링은 빈볼을 예고하며 분노했다. 

트레이드가 무산돼 다저스에 남으면서 스트리플링이 올 시즌 휴스턴을 상대할 기회는 없을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개막이 미뤄졌고, 60경기 단축 시즌으로 치러지면서 다저스와 휴스턴의 올 시즌 맞대결이 성사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동거리가 짧은 같은 지구 팀들끼리 일정이 재편성됐다. 같은 리그 같은 지구 팀들과 40경기, 다른 리그 같은 지구 팀들과 20경기를 치르는 일정이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소속 다저스는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소속 휴스턴과 2~3경기 맞대결 일정이 잡힐 전망이다. 

[OSEN=피닉스(미국 애리조나주), 최규한 기자]다저스 선발 로스 스트리플링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dreamer@osen.co.kr스트리플링도 휴스턴과 대결을 반겼다. 26일(이하 한국시간) ‘다저스네이션’에 따르면 스트리플링은 “휴스턴과 대결하면 재미있을 것이다”며 “우리는 약간의 복수할 기회를 얻었고, 이를 경기장에서 처리할 것이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복수 방법은 설명하지 않았지만 휴스턴에 적개심을 드러냈다. 

반면 또 다른 투수 켄리 잰슨은 보복구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지난 25일 ‘ESPN’과 인터뷰에서 잰슨은 “우린 부정 행위에 당했다. 2017년 우승팀은 다저스”라며 “휴스턴 타자들에게 빈볼을 던지지 않을 것이다. 그건 쿨하지 않다. 그 누구도 빈볼을 던지지 않길 바란다”는 의견을 밝혔다. 

앤드류 프리드먼 다저스 사장의 생각도 잰슨과 같다. 26일 ‘LA타임스’에 따르면 프리드먼 사장은 “2017년을 돌아보며 다시 생각하는 것은 인간의 본성이지만 지금 시점에선 생산적이지 않다. 그들은 재능 있는 팀이었다”며 “2020년 휴스턴을 이기는 것이 우리가 통제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이자 에너지를 가장 잘 소비할 수 있는 방법이다”고 말했다. 

[OSEN=워싱턴 D.C.(미국), 지형준 기자]7회말 무사에서 다저스 켈리가 워싱턴 곰스에 솔로포를 허용하며 아쉬워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구원투수 조 켈리(32)가 시즌 불참을 고려했다고 털어놓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국에 가족의 건강과 안전 문제를 생각했다. 그러나 팀 동료들을 외면할 수 없었다. 

켈리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보스턴 지역 라디오 매체 ‘WEEI’ 롭 브래드포드가 운영하는 팟캐스트에 출연, 내달 24일 또는 25일 개막하는 메이저리그 시즌 참가 여부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4살짜리 아들 그리고 얼마 전 태어난 쌍둥이까지 ‘다둥이 아빠’인 켈리는 아내로부터 “야구하지 말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어린 자녀들이 있는 상황에서 혹시 모를 코로나19 감염에 불안해하고 있다. 

켈리는 “아내가 농담처럼 말했지만 완전히 진지했다는 것을 안다. 쌍둥이가 태어났고, 4살짜리 아이도 있다. 50년 후 코로나 바이러스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누가 알겠나? 아무도 모른다”면서 고민했다. 

[OSEN=워싱턴 D.C.(미국),박준형 기자]6회에만 대거 7득점으로 빅이닝에 성공한 다저스는 워싱턴을 10-4로 제압, 시리즈 전적 2승1패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류현진은 지난 2014년 NLCS 3차전(세인트루이스) 7이닝 무실점, 지난해 NLDS 1차전(애틀랜타)에 이어 포스트시즌 개인 통산 3승째를 챙기는 데 성공했다. 6회말 무사 만루 다저스 조 켈리가 강판되고 있다. / soul1014@osen.co.kr하지만 현재는 시즌 참가에 무게를 두고 있다. 시즌 개막을 기다리고 있는 다저스 팀 동료들을 생각하면 쉽게 불참할 수 없다. 켈리는 “내가 야구를 한다면 유일한 이유는 팀 동료들이다. 팀원들을 실망시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켈리는 내달 2일 캠프 참가가 유력하다. 

다저스에선 켈리뿐만 아니라 외야수 A.J. 폴락도 태어난지 6개월 된 딸이 있어 시즌 참가를 고민했다. 폴락은 “딸을 위험에 빠뜨리고 싶지 않다. 만약 딸이 위험해진다면 시즌 참가는 어려운 결정이 될 것이다”며 “의사들과 상담한 결과 큰 문제가 있지 않을 것 같다”고 안심했다. 

한편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코로나19 고위험군에 속하는 선수들이 올 시즌을 뛰지 않더라도 급여를 지급하며 서비스 타임을 보장하기로 했다. 질병 이력을 가진 선수들이 고위험군에 포함된다. 아내가 임신 중이거나 어린 자녀를 둔 선수들의 고위험군 포함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